책장 정리를 하다 입사교육 수료식 때 지도 선배가 나눠줬던 A4지 한장에 적혀있는 좋은 글이 있어 옮겨봅니다.


명강사로 소문난 사람이 있었습니다.
수많은 사람이 모인 세미나에서 그 강사가 열변을 토하고 있었습니다.
그러다....... 그 강사는 갑자기 호주머니에서 10만원짜리 수표 한 장을 높이 쳐들고 말했습니다.
"여러분 이 돈을 갖고 싶지요?
어디 이 돈을 갖고 싶은 사람 손 한 번 들어 보십시오."
그러자 세미나에 참석한 그 수많은 사람들 대부분이 손을 들었습니다.
강사는 계속해서 말을 이었습니다.
"저는 여러분 중에 한 사람에게 이 돈을 드릴 생각입니다."
"하지만 먼저 나의 손을 주목해 주시기 바랍니다."

그러더니 갑자기 쳐들었던 10만원짜리 수표를 손으로 이리저리 마구 구겼습니다.
"여러분 아직도 이 수표를 가지기를 원하십니까?"
사람들은 갑작스러운 강사의 그 행동에 놀라면서도 역시 거의 모든 사람이 손을 들었습니다.
"좋아요."
그러더니 이번에는 그 10만원짜리 수표를 땅바닥에 던지더니 구둣발로 밟으며 더렵혔습니다.
그리고 땅바닥에 떨어져있는 구겨지고 더러워진 그 10만원짜리 수표를 집어 들고,
아직도 그 돈을 갖고 싶은 지를 물었습니다.
또 다시 거의 대부분의 사람들이 손을 들었습니다.

이 때 강상는 힘찬 어조로 다음과 같은 결론을 내렸습니다.
"제가 아무리 10만원짜리 수표를 마구 구기고 발로 짓밟고
더럽게 했을 지라도 그 가치는 줄어들지 않습니다.
10만원짜리 수표는 항상 10만원짜리 수표의 가치가 있는 것입니다." 



아름다운 4반 여러분!
여러분도 현업에서 생활하다보면 여러 번 바닥에 떨어지고, 밟히며, 더러워지는 일도 있을 것입니다.
물론 성공의 기쁨도 있지만, 패배라는 이름으로 겪게 되는 그 아픔들...
그런 아픔을 겪게 되면 사람들은 대부분 자신이 쓸모없는 사람이라고 평가절하 합니다.

허나 놀라운 사실은 여러분이 실패를 하는 한이 있더라도 여러분의 가치는 여전하다는 것입니다.
마치 구겨지고 짓밟혀도 여전히 자신의 가치를 가지고 있는 이 수표처럼 말입니다.

지도선배 남OO Dream


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
신고